지난 한 주간 언론이 주목한 책 이야기
작성자정보
Posted by 권오문
Date :
hit : 4211, scrab : 0 , recommended : 8

<"말말말"이 지난 한주간 언론이 주목한 책에 선정되는 등 호평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그동안 와이티엔 등 10여곳의 언론에 소개됐습니다. 많은 관심을 바랍니다.>

Subject : 지난 한 주간 언론이 주목한 책 이야기 (10/18-10/23)



안녕하세요.~ ^*^

지난 주 언론의 주목을 가장 많이 받은 신간은 원고지 1만3000장 분량의 번역작업에 10여년을 매달려 온 박설호 한신대 독어독문과 교수(49·사진)의 남다른 노고가 담겨 있는「희망의 원리」(열린책들刊)입니다. 블로흐의 평생의 사유가 집약된 이 책은 이후 네오마르크스주의, 신학, 문학, 음악학에 이르기까지 방대한 분야에 충격적인 영향을 주어 왔으며, 최근에는 를 사유하려는 철학자들에게도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 주고 있을 정도로 심원한 사고의 결정체를 담고 있습니다.

한국 현대소설사의 연륜을 그대로 담고 있는 거목, 소설가 박완서의 열다섯번째 장편소설「그 남자네 집」(현대문학刊)도 언론의 주목을 많이 받았습니다. 이 책은 박완서만의 독특한 페이소스와 기지 넘치는 문장이 전체를 이루고 있어 읽는 재미는 물론 진한 감동을 선사합니다. 중심 줄거리에서 벗어나는 등장인물들 각각도 개성이 두드러져 이 작품의 축을 받쳐 주고 있으며, 첫사랑이라는 본성에 가까운 감정과 대비를 이루며 전후 피폐한 일상과 그 생활전선을 직접 몸으로 겪어야 했던 여성들의 실상이 가슴 찡하게 그려져 있습니다.

삼진기획에서 출간된 「말 말 말」(권오문 지음)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 책은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꾼 핵심 논쟁 50가지에 대한 고찰서로서 광복 이후부터 오늘날까지의 우리 사회를 격동 속으로 몰아넣은 핵심적인 화두와 당대 지식인의 고민, 등을 함축하고 있는 논쟁 50가지를 통해 바람직한 논쟁문화를 모색하고 있는 책입니다.

들녘에서 출간된 「나는 학생이다」(왕멍 지음, 임국웅 옮김)도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 책은 중국 현대문학사의 살아있는 전설인 왕멍의 인생철학 담론서이며, 어린시절부터 공산당에 들어가 정열적으로 활동하였으나 공산당 내부에 존재하는 관료주의적 타락과 부해, 극단과 집
단에 문학으로 저항하면서 결국 1963년 위구르 자치구로 유배당해 16년간 위구르에서 생활하다가 1979년에 복권되어 다시 공산당 내의 상층부에서 명예를 누렸던 영욕의 세월을 통해 저자가 깨달은 바를 생명, 생존, 초탈, 승화, 가치, 무위 등과 학습, 역경, 순경, 건강, 노년, 교우, 가정, 여행, 유의 등 12개의 장으로 편성하여 간결하고 부드럽게 서술하였습니다.

열림원에서 펴낸 「딱새에게 집을 빼앗긴 자의 행복론」는 최병성 목사가 서강과 함께 한기나긴 시간 동안 보고 듣고 나눠 온 자연의 이야기와 사진을 담은 그의 첫 산문집입니다. 이 산문집 안에는 서강에서 그와 함께 동거하고 있는 딱새, 박새, 비오리, 물총새 등의 다양한 새들과 질경이꽃, 은방울꽃, 소나무 민들레 등의 식물들, 배짱이, 개미 등을 포함한 여러 곤충들, 산토끼, 너구리 같은 산짐승들을 주인공으로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절로 나뉘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인간의 아편이 각각의 시대마다 당대의 사람들에게 정신적, 문화적, 정치적, 등으로 끼친 용을 고찰하고 있는「아편, 그 황홀한 죽음의 기록」(수막새刊)은 아편이 인간을 구원하기위한 목적으로 개발되었음을 인식시켜 주고 있으며, 오늘날에도 병마와 싸우고 있는 사람들의 고통을 잠재워주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도솔에서 나온 「행복하게 미소 짓는 법」(성전지음)은 태안사에서 출가하여 월간과의 편집장을 맡고 있는 성전스님이 들려주는 마음이 행복해지는 이야기입니다. 해바라기에서 펴낸 「대한민국 핵심인재」(신원동외지음)는 국내 주요 기업의 대표적인 인재 15인을 선정하여, 인터뷰를 통해 그 성공의 비결을 생생하게 소개하고 있으며, 국내 기업들이 원하는 인재는 어떤 사람인지, 인재가 되기 위해서는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명쾌한 해답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민족 문학의 대표 작품인 대하 역사 소설 를 창작한 홍명희 소설가의 생애와 사상에 대한 평전「벽초 홍명명희 평전」(사계절刊), 중·일 양국의 미인의 개념과 인식 변화를 고대로부터 현대까지 비교하여 분석한 책「미녀란 무엇인가?」(뿌리와이파리刊), 한국형 경영의 효시라 할 수 있는 개성상인의 뿌리와 상도가 어떻게 현대식 경영에 접목되었는지 살펴보는 책「개성상인」(국일미디어刊)등도 언론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끝으로 10월 셋째주 중앙 일간지에서 주목을 받았던「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 소나무」(현암사刊)가 지방신문에서도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습니다.


북피알미디어




%3Cul+class%3D%22Klocation%22%3E%3Cli+class%3D%22first%22%3E%3Ca+href%3D%22..%2Fhome%2F%22%3EHOME%3C%2Fa%3E%3C%2Fli%3E%3Cli%3E%3Ca+href%3D%22..%2Fhome%2Fabout.php%22%3E%EC%86%8C%EA%B0%9C%3C%2Fa%3E%3C%2Fli%3E%3Cli%3E%3Ca+href%3D%22..%2Fhome%2Fabout.php%3Fmid%3D6%22%3E%EC%9E%90%EC%9C%A0%EA%B2%8C%EC%8B%9C%ED%8C%90%3C%2Fa%3E%3C%2Fli%3E%3C%2Ful%3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