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지구 종말론? 2012 과학자는 그저 웃을뿐
작성자정보
Posted by ohmoon
Date :
hit : 5657, scrab : 0 , recommended : 11
2012 지구 종말론? 2012 과학자는 그저 웃을뿐



해일이 미국 워싱턴 백악관을 덮치는 영화 ‘2012’의 한 장면. 영화에서는 2012년 태양계 행성이 일렬로 위치하고 태양 흑점 폭발로 발생한 중성미자가 지구의 외핵을 달궈 지각 변동이 일어난다. 하지만 컴퓨터 시뮬레이션 결과 2012년 12월 21일에 이런 일은 발생하지 않는다. 또 중성미자는 물질을 통과하는 성질을 갖고 있어 지구에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한국소니픽쳐스릴리징브에나비스타영화 제공지구가 멸망한다고 예언됐던 2012년이 드디어 왔다. 서점에는 종말론 책이 팔리고 있고 영화전문채널에서는 관련 영화가 방영되고 있다. 영화나 책에서는 터무니없이 ‘지구가 망한다’고 외치지 않는다. 나름대로 과학적 근거를 갖고 접근하기에 현실성이 있어 보인다.

지구 멸망 이야기들은 대체로 고대 마야인의 달력에서 시작한다. 마야인 달력에는 2012년 마지막 날이 12월 21일이다. 이 때문에 올해가 종말의 해로 여겨졌다. 9·11테러 등을 예언한 브라질의 점술가 주셀리누 노브레가다루스는 올해를 ‘검은 연기의 시대’라고 부르며 인류 멸망을 말했고, 노스트라다무스도 2012년 지구 멸망을 예언했다.

그러나 20세기 말인 1999년 12월 31일 하늘에서 공포의 대왕이 내려와 지구가 멸망한다는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이 거짓으로 드러난 것처럼 올해도 걱정할 필요는 없다. 독자들이 발을 뻗고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2012년을 불편하게 하는 각종 애매한 지구 종말설을 파헤쳐 봤다.

○ 12월 21일 태양계 행성 일렬로 정렬?

2012년 종말설은 고대 마야인이 만들었다는 ‘달력’에서 시작됐다. 마야 달력은 매우 정확한데 달력의 끝이 2012년 동지, 즉 12월 21일이라는 것이다. 마야인은 동지가 되면 태양계 행성이 일렬로 위치하면서 지구에 큰 인력이 작용해 홍수와 지진이 발생할 것으로 믿었다. 이에 대해 안상현 한국천문연구원 우주천문연구센터 선임연구원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2012년 12월 21일 태양계 행성의 위치를 확인했더니 일렬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만일 행성이 일렬로 위치해도 지구에는 별 영향이 없다는 게 과학자들의 분석이다. 질량을 가진 행성은 서로 끌어당기는 힘이 작용하는데 거리가 멀어질수록 힘은 급격히 줄어든다. 안 연구원은 “태양과 달 이외의 행성은 지구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 태양폭발에서 나온 중성미자 핵을 달군다?

영화 ‘2012’에서 지구 종말의 원인은 태양 흑점 폭발로 방출된 중성미자다. 중성미자가 지구의 외핵을 달군다는 것이다. 하지만 중성미자는 물체와 반응하지 않고 통과해 버린다. 중성미자를 ‘유령입자’라고 부르는 것은 이 때문이다. 최광선 경희대 우주천문학과 교수는 “태양 흑점 폭발은 표면에서 발생하는 것이기 때문에 중성미자와 상관없다”며 “중성미자가 많이 나온다고 해도 지구를 통과해 지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양 활동이 활발해지면 흑점 폭발이 많이 발생할 수 있지만 인류 종말을 부르지는 않는다. 이재진 천문연 우주감시사업센터 선임연구원은 “영화에서처럼 태양 흑점 폭발로 사람이 타거나 사라지는 일은 일어날 수 없다”며 “다만 전파통신, 인공위성, 전력망 등에 문제가 생길 순 있다”고 분석했다.

○ N극과 S극이 바뀌면서 인류가 암에 걸려?

지금도 많은 우주선(宇宙線·고에너지의 미립자)이 지구로 쏟아져 내리지만 지구의 ‘보호막’ 역할을 하는 ‘지구자기장’이 이를 막는다. 지구자기장은 나침반의 N극과 S극을 결정한다. 종말론자들은 2012년 지구 자기장이 바뀌면서 보호막의 두께가 약해져 우주선이 곧바로 지구로 날아올 것이라고 주장한다. 사람이 우주선에 직접 노출되면 암이나 유전적 변이가 발생하고 생태계가 파괴될 수 있다.

과거에 지구의 북극과 남극이 바뀌는 지구자기장 역전 현상이 발생한 흔적이 있다. 그러나 짧은 시간에 일어나지 않는다. 박용희 강원대 지구물리학과 교수는 “과거 암석이나 퇴적물에 기록된 자기장 방향을 관찰하면 자기장 역전에 걸리는 시간은 약 3000년”이라며 “준비기간까지 합하면 더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단 몇 달 만에 지구자기장이 역전되는 현상은 일어날 수 없다”고 밝혔다.

○ 소행성과의 충돌로 멸망?

가장 확률이 높은 지구 종말론은 소행성과 지구의 충돌이다. 지구 근처를 돌고 있는 소행성과 혜성의 개수는 8500여 개다. 이 중 지구와의 거리가 0.05AU(지구∼태양 거리·1AU=1억4960만 km)이고 지름이 150m가 넘는 것을 ‘지구위협천체’라고 하는데 800여 개가 발견됐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국제천문연맹(IAU), 이탈리아 피사대 등은 지구 주변의 천체를 개별 관측한 뒤 자료를 공유하며 혜성이나 행성이 지구와 충돌할 확률을 계산해 실시간으로 인터넷에 공개하고 있다.

문홍규 천문연 우주과학연구센터 선임연구원은 “지구 주변에 있는 천체 8500여 개 중 향후 100년 내에 지구와 충돌하는 것은 없다”며 “태양 뒤에서 날아와 지구로 충돌할 것이라는 행성 ‘니비루X’도 실체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 지구가 블랙홀에 흡수된다?

최근에는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의 거대강입자가속기(LHC)도 종말론의 근거로 이용된다. LHC는 입자를 빠른 속도로 충돌시켜 발생하는 물질을 연구하는데, 이때 발생한 에너지로 ‘미니 블랙홀’이 만들어져 지구가 빨려 들어간다는 것이다. 그럴듯해 보이지만 문제가 되지 않는다. 지구의 대기는 LHC의 충돌실험처럼 우주에서 빛의 속도로 날아오는 입자와 매일 부딪치지만 블랙홀은 발생하지 않았다. 수십억 년 동안 지구는 건재하다. 이강영 건국대 물리학부 교수는 “LHC에서 블랙홀이 만들어질 가능성이 거의 없을 뿐 아니라 만약 생성된다고 하더라도 질량이 작아 빨아들이는 힘도 작고 금방 소멸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호섭 동아사이언스 기자 wonc@donga.com


%3Cul+class%3D%22Klocation%22%3E%3Cli+class%3D%22first%22%3E%3Ca+href%3D%22..%2Fhome%2F%22%3EHOME%3C%2Fa%3E%3C%2Fli%3E%3Cli%3E%3Ca+href%3D%22..%2Fhome%2Fabout.php%22%3E%EC%86%8C%EA%B0%9C%3C%2Fa%3E%3C%2Fli%3E%3Cli%3E%3Ca+href%3D%22..%2Fhome%2Fabout.php%3Fmid%3D4%22%3E%EA%B8%80%EC%9E%90%EB%A3%8C%3C%2Fa%3E%3C%2Fli%3E%3C%2Ful%3E